GH, 공기업 최초 설계에서 하도급까지 '건설공사 원가' 공개

10억 이상 공공 건설공사 원가공개로 투명성 제고 및 고객 신뢰도 확보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0:10]

GH, 공기업 최초 설계에서 하도급까지 '건설공사 원가' 공개

10억 이상 공공 건설공사 원가공개로 투명성 제고 및 고객 신뢰도 확보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4/02 [10:10]

[경인데일리] GH(사장 이헌욱)는 2018년 9월부터 지금까지 99곳의 사업지구에서 420여건의 건설공사 원가를 공개하였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GH가 함께하는 건설공사 원가 공개제도는 공공건설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으며, 공기업에서는 최초의 시도이다.

 

10억원 이상의 공공건설 공사에 대해서 설계내역서, 계약(변경)내역서, 하도급내역서 등 원가자료를 공개하고 있으며, 2020년 3월 이후부터는 민간참여 공공주택 공사의 하도급내역서까지 준공시점에 공개하기로 했다.

 

공개된 자료들은 연내 구축 예정인 ‘GH 건설공사 원가관리 시스템’의 분석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헌욱 GH 사장은 “체계적인 원가관리 체계를 구축하여 건설원가를 절감하고 건설업계 전반에 긍적적인 영향을 줄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GH는 투명하고 신뢰성 있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곽상욱 오산시장, 한신대에서 명예 문학박사 학위 받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