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원 의원, “공기업 전관비리 및 수의계약 등 통한 일감 몰아주기 예방 및 처벌해야”

공기업 퇴직자 취업제한 요건 강화 등의 '공직자윤리법 일부개정안' 등 발의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3/11 [09:18]

김승원 의원, “공기업 전관비리 및 수의계약 등 통한 일감 몰아주기 예방 및 처벌해야”

공기업 퇴직자 취업제한 요건 강화 등의 '공직자윤리법 일부개정안' 등 발의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3/11 [09:18]

[경인데일리] 김승원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이 퇴직 후 유관 기업에 취직해 공기업으로부터 물품, 공사계약을 대량으로 수주하는 공기업 고위직 직원들의 행태를 예방하기 위해 「공직자윤리법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1~2급에 해당하는 고위직 직원들이 전관비리 및 일감몰아주기를 통해 수백억 원 규모의 계약을 수주해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이번 LH 출신 직원들의 전관비리는 현행 법령의 허점을 이용한 사례에 해당한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서는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정된 공기업의 장·부기관장·상임이사·상임감사에 대해서만 퇴직 후 3년간 취업제한대상기관 취업을 금지하고 있으나, 이번에 문제가 된 LH 전직 본부장·처장들은 현행 법령상 유관기관 취업제한대상이 아니다.

 

김 의원이 발의한 「공직자윤리법 일부개정안」은 취업제한 규정을 강화해 2급 이상의 직원까지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현재 36개 공기업의 2급 이상 임직원 정원은 8,256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김 의원은 지명·제한입찰경쟁이나 수의계약의 요건을 갖추지 못했음에도 해당 계약을 체결한 공기업과 국가·지방자치단체의 계약담당자를 처벌하기 위한 「국가계약법 일부개정안」 및 「지방계약법 일부개정안」도 함께 발의할 예정이다.

 

현행 법령은 요건을 갖추지 않은 지명·제한입찰경쟁 및 수의계약이 체결된 경우, 계약상대방에 대한 제재만을 규정하고 있을 뿐 계약담당자에 대한 제재수단은 구비하지 않고 있다. 때문에 불법·부당 수의계약 등을 체결한 계약담당자들은 솜방망이 징계만을 받은 채 흐지부지 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김 의원이 발의하는 「국가계약법 일부개정안」 및 「지방계약법 일부개정안」으로 형사처벌도 가능하게 되어 공기업 및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부당한 계약을 보다 철저히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 의원은 “공공분야에서 법을 위반하거나 법의 허점을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챙긴 사건이 연이어 발생해 국민들의 분노와 허탈감이 크실 것”이라며, “공공분야의 위법·일탈행위를 철저히 예방해 국민에 대한 신뢰를 회복할 수 있게 하겠다”라고 법안 발의의 취지를 밝혔다.

 

이번에 발의된 「공직자윤리법 일부개정안」은 김 의원을 비롯해 김경협, 김영진, 김진표, 박광온, 송옥주, 안민석, 양경숙, 양정숙, 이성만, 임호선, 최강욱, 한병도 의원 등 14인의 공동발의로 진행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기획부동산 투기지역 18개 시군 3.35㎢ 2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