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 경기도 대변인, "정부의 후분양제 확대 결정 적극 환영"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25 [16:10]

김용 경기도 대변인, "정부의 후분양제 확대 결정 적극 환영"

박진영 기자 | 입력 : 2019/04/25 [16:10]

 【경인데일리】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25일, 논평을 통해 "오랫동안 경기도가 건의해 온 후분양제 확대 건의를 적극 수용한 국토교통부의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  김용 경기도 대변인

 국토교통부는 지난 24일 ‘2019년 주거종합계획’을 통해 후분양 우선 공급 공공택지를 지난해 4천 세대 규모에서 올해 7천 세대 규모로 대폭 확대하고, 2022년에는 공공분양 중 후분양 비율을 70%까지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와 같은 국토교통부의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면서 "지금의 선분양제는 부실시공과 품질저하, 분양권 전매로 인한 시장질서 교란, 주택과잉공급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후분양제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강화하고, 품질에 대한 사후 분쟁을 줄일 수 있고, 분양권 전매가 없어지니 투기도 없앨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경기도는 현재 경기도시공사에서 2020년 착공하는 공동주택(광교 A17블럭 549호, 동탄2 A94블럭 1,227호)에 한해 우선적으로 100% 후분양제를 도입하고, 향후 경기도시공사에서 공급하는 택지에 민간건설사가 공동주택을 짓는 경우에도 후분양제를 확대.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민선7기 경기도는 아파트 분양권이 곧 로또가 되는 현실을 바로잡기 위해 후분양제를 계속해서 확대할 것"이라며 "부동산으로 인한 불로소득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 도입에 대해 이제부터라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대변인은 "집은 국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면서 "도민 모두가 집 걱정 없이 살 수 있도록 경기도가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기획부동산 투기지역 18개 시군 3.35㎢ 2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