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더민주당 기초단체장협의회 회장으로 선출

“기초지방정부의 목소리, 국정에 반영되도록 해야”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17/07/03 [09:23]

염태영 수원시장, 더민주당 기초단체장협의회 회장으로 선출

“기초지방정부의 목소리, 국정에 반영되도록 해야”

박진영 기자 | 입력 : 2017/07/03 [09:23]

 【경인데일리】염태영 수원시장이 더불어민주당 기초단체장협의회 4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1년이다.

 

 

염 시장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기초단체장협의회 총회 중 열린 선거에 단독 출마해 만장일치로 회장에 선출됐다. 더불어민주당 기초단체장협의회에는 당 소속 80개 기초자치단체장이 가입돼 있다.

 

염 시장은 당선 소감에서 “지방정부의 대표들이 참여하는 국무위원회에 광역지방정부뿐 아니라 기초지방정부 대표들이 반드시 참여해 기초지방정부의 목소리가 국정에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이어 “새 정부의 예산을 결정하는 당정협의체에 지방정부 대표들이 국정의 한 주체로서 참여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새로운 분권형 국가를 지향하는 정부와 국회의 변화를 보여주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염 시장은 또 “일자리위원회뿐 아니라 주요 국정과제를 실행하는 기구에 지방정부 대표들이 국정 운영 파트너로 참여해야 한다”며 “이는 지방정부의 성과를 국가적 성과로 전환하는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염 시장은 6월 21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일자리위원회 위원 중 지방자치단체장은 염 시장이 유일하다.

 

염 시장은 지방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주어진 과제로 ▲혁신에 기초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지속 가능한 발전 실현 ▲지방분권형 국가 건설을 통한 국가발전의 신성장동력 마련 ▲신뢰와 성과 창출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국민적 지지 확보 등을 제시했다.

 

염 시장은 아울러 “지방이 찬란하게 꽃 피는 대한민국, 시민민주주의가 단단하게 뿌리 내리는 새로운 국가, 민주주의의 진화를 선도하는 글로벌 국가로 나아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염 시장은 회장 선출 후 첫 안건으로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등의 개정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염 시장은 참여정부 청와대 국정과제비서관, 민선 5기 수원시장을 지내고, 민선 6기 수원시장으로 재임 중이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회장,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공동의장, 마을만들기지방정부협의회 상임회장, ICLEI 글로벌 집행위원을 맡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기획부동산 투기지역 18개 시군 3.35㎢ 2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