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온라인에서 만나는 거리공연 '숲속의 랜선 파티'

2020 수원연극축제 공모작 중 5편 공연 영상 기록 촬영.. 28일부터 매주 온라인으로 관객과 만나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09:45]

수원문화재단, 온라인에서 만나는 거리공연 '숲속의 랜선 파티'

2020 수원연극축제 공모작 중 5편 공연 영상 기록 촬영.. 28일부터 매주 온라인으로 관객과 만나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0/09/23 [09:45]

[경인데일리] 수원문화재단이 온라인에서 만나는 거리공연 '숲속의 랜선 파티'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   여기, 우리 공연팀의 '할머니들의 유쾌한 여행기 <홈> '

 

앞서 재단은 지난 19일 '2020 수원연극축제' 국내공모작 중 5편을 푸른지대창작샘터와 경기상상캠퍼스의 실내공간에서 무관중 공연 진행하고, 공연 영상을 기록 촬영했다. 

 

공연의 하이라이트와 참여 공연팀의 인터뷰를 담은 영상을 제작해 코로나19의 확산 이후, 공연단체의 현 상황을 기록하고 코로나 이후의 공연예술축제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를 마련하자는 것.

 

오는 28일 전체 하이라이트 영상을 시작으로 11월 2일까지 매주 1편씩 총 6주 동안 수원연극축제 SNS(www.facebook.com/shftf1996/)와 수원문화재단 유튜브채널(www.youtube.com/c/suwoncf)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온라인 공연은 코로나19 팬데믹 선언으로 2020 수원연극축제가 취소됨에 따라, 경기문화재단 네트워크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문화재단 도민공감공연 '청년을 노래한다'와 연계한 후속사업으로 추진됐다.

 

코로나 확산상황을 고려해 무관중 공연으로 진행, 공연 하이라이트 영상을 제작해 내년도 수원연극축제를 기약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수원의 대표 공연예술축제인 ‘수원연극축제’ 전면 취소의 아쉬움으로 후속사업에 대한 기획을 시작했다"며 "장마, 태풍, 코로나 재확산에 따라 대면행사에서 최종 무관중 공연 영상 촬영으로 사업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숲속 야외 현장에서 관객과 함께 하지 못하는 아쉬움은 크지만, 영상으로라도 수원연극축제를 기억하고 아껴주시는 시민들과 일부 공연을 공유하고 내년 축제를 기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민 69%, 고위공직자 부동산 임대사업자 겸직금지 “적절하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