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종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철모 화성시장, "폐쇄명령으로 어려움 겪는 업소에 임대료 등 지원 검토중"
기사입력  2020/05/27 [16:20]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서철모 화성시장은 최근 이태원발 감염으로 전국의 거의 모든 유흥주점과 비슷한 업소들이 집합금지 명령에 걸려 있는 가운데, 폐쇄명령 기간에 따른 관련업소에 임대료 지원과 직원에 대한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27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유흥업소 등의 폐쇄명령이 솔직히 시장으로서는 다행이지만, 정작 그 업소를 운영하는 분과 종사자들에게는 사형선고와 다르지 않다."며 "하지만 지금은 특정한 분들의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전체의 안전을 담보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 시장은 "그래서 어떻게 하면 이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고민중"이라며 "혹여 자칫 잘못하면 '유흥'하는 업소에게 도움을 주냐는 비난을 받을 수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 시장은 "그런데 그 업소의 사장님도 종사자도 화성시민"이라며 "그 분 역시 이런 사태를 전혀 예상하지 못하고 매장을 차렸을 것이고, 차라리 지난 10년간 꽤 돈이라도 버셨으면 나을텐데 그렇지 않은 분들이 더 많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런 업종에 종사하는 직원분들은 더욱 일용직에 가까운 분들로, 당연히 욕하시는 시민도 있을 수 있지만 누구나 화성시민이고 그 시민이 하는 업종에 따라 차별하는 것도 부당하다는 것이 저의 솔직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서 시장은 "물론 제가 하려는 지원이 100점짜리는 아니겠지만, 최선을 다해 어떤 방식의 지원이 좋을지를 고민하고 있다."며 "아무리 잘해도 비난하는 분이 있을테지만 그래도 저는 시도해 보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서 시장은 "화성시는 자영업을 하는 시민을 위해 700억 원이 넘는 예산을 편성해 지원하고 있고, 1,600억 원이 넘는 예산을 편성해 시민 모두에게 20만 원씩 지원 하는데, 화성시의 의도는 아니지만 화성 시민을 위해 경기도가 내린 강제명령으로 어려움에 처한 업주와 직원을 모른채 하기는 어렵다."면서 "여러분들의 좋은 제안과 아이디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