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 롯데몰 채용 행사에 구직자 3500여 명 몰려 성황
41사 500여 명 채용.. 다양한 연령층 구직 나서 ‘눈길’
기사입력  2019/07/19 [06:29] 최종편집    이연수 기자

 【경인데일리】용인시는 18일 시청 로비에서 열린 롯데몰 수지점 채용행사에 구직자 3500여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고 밝혔다.

 

 
오전 10시부터 열린 이날 채용 행사엔 시작 전부터 수많은 구직자들이 몰리며 업체별 정보를 파악하고 이력서를 작성하느라 분주했다.

 

롯데마트와 롯데시네마 등의 협력사를 비롯해 자라, 스파오, 나이키, 비비안, 이성당, 사리원, 폴바셋 등 41개 업체에서 500여 명이나 채용키로 해 많은 구직자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연령에 따라 선호하는 업종도 달라 중장년 구직자들은 주차, 보안, 홀서빙, 미화 등의 분야에 높은 관심을 보였고 청년층은 패션, 문화, 커피전문점 등의 업종에 관심을 보였다.

 

특히 롯데마트와 롯데시네마 등의 협력사 채용 부스엔 면접을 기다리는 구직자의 발길이 종일 이어지며 성시를 이뤘다. 직접 채용에 참여한 자라, 무인양품, 아크앤북, 놀멘서가 등의 채용 부스에도 많은 청년 구직자들이 몰렸다.

 

이은지 롯데시네마 수지관 인사담당자는 “오후 2시까지 받은 이력서만 300매에 달한다”며 “나이 제한이 없어 많은 분들이 지원해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배기호 오티디코퍼레이션 인사담당자는 “아크앤북은 복합문화공간이라는 특성 때문에 20대중반에서 30대 초반 구직자들이 지원을 많이 했다”며 “이번 기회로 지역 분들의 채용 풀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수지구에서 온 이자경(45)씨는 “홀서빙이나 식음료제조 분야에서 일하고 싶어 행사장을 찾게 됐다”며 “여러 업체가 있어 한꺼번에 면접을 볼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백군기 시장은 구직자들을 격려하며 “행사장을 방문한 모든 분이 원하는 분야에 채용이 되길 바란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해 이 같은 채용행사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