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시민 체감 AI 사업 발굴 TF’ 운영

칸막이 없는 부서 협력으로 AI기반 행정 혁신 도모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1:19]

화성시, ‘시민 체감 AI 사업 발굴 TF’ 운영

칸막이 없는 부서 협력으로 AI기반 행정 혁신 도모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4/06/19 [11:19]

[경인데일리] 화성시(시장 정명근)가 AI 일상화 시대를 맞아 ‘시민 체감 AI 사업 발굴 TF(이하 TF)’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TF는 싱크탱크 그룹과 실무추진단으로 나눠 운영되며, 시는 부서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AI 기반 신규 공공서비스를 발굴할 계획이다. 

 

실국소장으로 구성된 싱크탱크 그룹에서는 신규 AI사업 도입 방향 및 정책을 결정하고, ▲내부행정 ▲시민서비스 ▲AI산업육성 등 3개 분야로 구성된 실무추진 부서에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AI 기반 행정서비스를 발굴해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TF 구성 및 운영은 화성시가 AI 시대를 선도해 나가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시민 니즈를 반영한 맞춤형 AI 공공서비스를 개발해 시민 만족도를 높이고, 나아가 AI 기반 행정 혁신을 통해 화성시를 더욱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TF 단장인 손임성 부시장은 “AI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시민들의 일상 속에서 AI를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 4월 15일 조직개편을 통해 전국 기초지자체중 최초로 AI전략과를 신설했으며 인공지능 기반 미래사회 대비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CJ라이브시티 사업협약 해제는 “K-컬처밸리 사업 책임있게 추진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