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광교청소년수련관과 함께 정원 조성

이재준 시장, “손바닥 정원, 수원시 정원문화의 이정표이자 ‘탄소중립 그린도시’ 초석 되길”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6/09 [19:11]

수원시,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광교청소년수련관과 함께 정원 조성

이재준 시장, “손바닥 정원, 수원시 정원문화의 이정표이자 ‘탄소중립 그린도시’ 초석 되길”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4/06/09 [19:11]

[경인데일리] 수원시(시장 이재준)가 8일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광교청소년수련관 학생들과 함께 광교청소년수련관 앞 녹지에 정원을 조성했다.

 

이재준 수원시장(가운데)가 학생, 청소년들과 함께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학생과 광교청소년수련관을 이용하는 수원시 중·고등학교 학생을 중심으로 새빛수원 손바닥정원단,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 등 50여 명이 함께 정원을 조성했다. 

 

광교청소년수련관 앞 100㎡ 넓이 녹지에 산수국, 말채나무, 풍지초, 꼬랑사초, 호스타 등 18종 234본을 심었다. 

 

이날 정원조성은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조경설계 스튜디오 수업(담당교수 조경진)인 ‘손바닥정원 생활랩 프로그램’ 연계해 수원시 중·고등학생과 함께 추진했다. 학생들이 기획·설계·시공한 성과물이 마을정원으로 다시 태어났다. 

 

이재준 수원시장은 “오늘 여러분이 만든 손바닥 정원은 수원시 정원문화의 이정표가 되고, 미래세대를 위한 ‘탄소중립 그린도시’의 초석이 되길 바란다”며 “손바닥정원이 사람과 자연,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22년 역사 이천 임금님 쌀밥집 등 '경기노포' 32곳 선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