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영흥공원 수목원 부지에 폐기물 매립 의혹?.. "사실 무근"

25일, 입주자예정자협의회 관계자 등과 의혹제기 현장 확인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27 [02:03]

수원시 영흥공원 수목원 부지에 폐기물 매립 의혹?.. "사실 무근"

25일, 입주자예정자협의회 관계자 등과 의혹제기 현장 확인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2/27 [02:03]

[경인데일리] 수원시 영흥공원 민간개발조성사업 터파기 공사 중 나온 폐기물을 공원 수목원 부지에 다시 매립했다는 의혹이 ‘사실무근’인 것으로 밝혀졌다.

 

  25일 진행된 성토구간 표본굴착

 

A씨는 지난 1월 “영흥공원 수목원 공사 성토(盛土) 구간에 터파기 공사 중 나온 폐기물을 재매립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수원시는 확인을 거쳐 A씨에게 ‘사실무근’이라고 답변하고, 공사 진행 상황을 설명했지만 A씨가 제기한 의혹은 영흥파크비엔입주예정자협의회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됐다. 

 

수원시는 25일 영흥파크비엔입주예정자협의회·영흥공원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 현장소장, 채명기 수원시의원(원천, 영통1동) 등이 참석한 가운데 A씨가 의혹을 제기한 성토 구간 중 참석자 합의를 바탕으로 3개소를 선정해 5~6m 깊이까지 굴착했다. 해당 구간에 매립된 폐기물은 없었다. 

 

시 관계자는 “아무런 근거가 없는, 무분별한 의혹 제기로 인해 공사가 지연될 수 있다”며 “공사 중 문제가 발생하면 시민과 함께 해결 방안을 마련하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영흥공원 민간개발조성사업 공동주택 부지 내에서 나온 매립폐기물은 현재 대부분 처리됐다. 해당 부지에서는 지하주차장 설치를 위한 부지 터파기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 2월 20일 진행된 ‘수원영흥공원 매립폐기물 현장 조사’에 영흥파크비엔 입주예정자협의회 관계자가 참석해 폐기물 처리 현황, 폐기물 성상(性狀) 조사 방법, 사후 환경영향 조치계획 등을 확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부동산 투기 1차 자체조사 결과 소속직원 3명 포함 54명 적발.. 수사 의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