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이은주 의원, 화성 태안지구 내 초·중학교 재배치 논의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3:58]

경기도의회 이은주 의원, 화성 태안지구 내 초·중학교 재배치 논의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1/22 [13:58]

 [경인데일리] 경기도의회 이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화성6)은 지난 20일 경기도의회 회의실에서 권칠승 국회의원 정명근 보좌관, 경기도교육청 학교설립과, 화성오산교육지원청 경영지원과 담당자들과 화성 태안지구 내 초.중학교 재배치에 대한 정담회를 가졌다. 

 

 

이날 정담회에서 이은주 의원과 정명근 보좌관은 “병점 외곽에 위치한 진안 중학교를 이전하여 통학 접근성을 개선하여 인근 병점중학교, 안화중학교와 균등하게 학생을 배치하게 되면 진안중학교로 배치되는 학생들이 등하교 시간으로 30분 이상 걸리는 피해를 줄이게 되어 화성교육지원청의 매년 반복되던 중학교 입학 배정에 대한 민원이 해소될 것이기에 입학을 앞두고 있는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더불어 “능동 지역의 도시 개발로 인구가 늘고 있어 초등학교 신설이 시급하지만, 학교 신설 조건이 안되어 피해는 고스란히 학부모들에게 돌아갔다”며 이번 재배치 논의로 벌말초등학교를 (가칭)능1초 부지로 이전을 함께 추진하여 태안지구내 초·중학교 재배치를 통해 묵은 민원을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경기도교육청과 화성교육지원청 담당자와 공감을 이뤘다.

 

이번 재배치 논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9년 8월에 있었던 학부모 찬반투표에서 과반수가 넘은 61.28%의 찬성이 있었지만, 당시에는 70%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학교 이전을 추진할 수 있는 경기도교육청 내부 지침으로 부침을 겪었는데, 2021년에는 학부모의 찬성률 60%로 하향기준이 됐고, 그동안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던 교육부에서 신설에 대한 부분은 난색을 표한 반면 재배치 건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을 경기도 교육청에 비추면서 사업 논의에 탄력이 붙게 됐다.

 

끝으로 이은주 의원은 화성교육지원청에 “신중하고 철저한 검증과 사전협의를 거쳐 설명회 개최 등으로 학부모들과 소통하여 학생들의 학습권이 올바르게 보장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수원시 영흥공원 수목원 부지에 폐기물 매립 의혹?.. "사실 무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